에너지경제
[이미지자료] 구스 부지 브런치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는 수제맥주와 브런치, 다양한 문화 생활이 결합된 이색 주말 프로그램 ‘구스 부지 브런치’(Goose Boozy Brunch)를 본격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부지 브런치(Boozy Brunch)란 ‘술을 곁들인 알딸딸한 브런치’를 일컫는 말이다. 미국 등 서양문화권에서 최근 가장 핫한 형태의 브런치로 손꼽힌다. 구스아일랜드는 국내에 아직 생소할 수 있는 ‘낮맥’ 문화를 다양한 컬쳐·라이프 스타일 클래스와 수제맥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알리고, 꾸준한 소통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구스 부지 브런치는 맥주를 활용해 상쾌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는 ‘루프탑 비어 필라테스’와 수제맥주를 제대로 즐기는 방법부터 수제맥주가 만들어지는 과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는 ‘비어 클래스’ 체험 이벤트로 구성된다.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 마케팅 담당자는 "소비자들에게 수제맥주와 함께할 수 있는 폭넓은 경험을 제공하고자 구스아일랜드만의 이색적인 주말 프로그램 ‘구스 부지 브런치’를 마련하게 됐다"며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의 헤드브루어와 전문 셰프팀이 완성한 수제맥주, 브런치 메뉴의 환상적인 페어링으로 눈과 입이 즐겁고, 보다 유익한 주말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