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111111

(사진=스킨푸드 홈페이지)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화장품 로드숍업체 스킨푸드가 17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스킨푸드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사재기와 쟁임을 동요해 국민 여러분께 금전적인 부담을 안겨드렸다"며 "전 임직원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스킨푸드는 2004년 설립된 1세대 화장품 로드숍 브랜드로 과일과 야채를 재료로 한 중저가 제품으로 성장한 회사다. 당시 ‘먹지 마세요 피부에 양보하세요’라는 문구로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올리브영, 롭스 등 헬스앤뷰티숍의 등장과 온라인 채널의 성장으로 로드숍 업황이 악화되면서 침체기를 맞았다. 2014년부터 경영 상황이 악화하다 지난해 10월 기업회생절차를 밟은 뒤 올해 2월부터 매각 절차에 돌입했다.

스킨푸드는 사과문 발표와 함께 경영정상화를 공식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진행된 기업 매각 절차에 따른 것이다. 스킨푸드는 지난 3일 사모펀드인 파인트리파트너스를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뒤 본격적인 경영 정상화에 나서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