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아 노출 사고 (사진: 현아 SNS)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가수 현아가 뜻밖의 노출 사고로 곤욕을 치렀다.

현아는 16일 계명대에서 열린 대학 축제에서 초청 가수로 무대에 올라 뜨거운 호응을 모았다.

이날 현아는 자신의 히트곡 '어때' 무대 중, 상의 가슴 부분의 끈이 흘러내리기 시작하며 의도치 않게 노출 사고를 겪었다.

격렬한 안무로 끈이 흘러내린 탓에 인생 최대의 노출 사고를 겪었지만 현아는 의연한 모습으로 끈의 매듭을 잡고 무대를 마무리해 관중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앞서 현아는 2년 전 촬영한 뮤직비디오로 선정성 논란에 오른 바 있어 곱지 않은 시선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당시 현아는 뉴시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노출에 대해 많은 걱정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아는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다소 노출이 있었던 것에 대해 "걱정을 많이 했다. 남성과 합을 맞추는 것이 처음은 아니지만 현장에서 의연한 척을 했다"고 속내를 밝혔다.

그러면서 "NG를 낼 바에는 한 번에 가자고 생각해서 리드를 했다"고 소신을 전하기도 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