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큰 호응을 받았던 송이(임송) 매니저가 근황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SM 엔터테인먼트 퇴사와 함께 프로그램을 떠난 임송 매니저가 근황을 전해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송이 매니저는 그간 '전참시' 방송을 통해 서툴지만 자신의 업무를 근면성실하게 해내는 것은 물론, 매사에 긍정적이고 귀여운 매력으로 대중의 큰 호감을 샀다.

그러나 송이 매니저는 지난 4월말 돌연 SM 엔터테인먼트에 퇴사와 함께 '전참시' 하차 뜻을 밝혔다.

이에 일각에서는 일반인인 송이 매니저가 방송을 통해 얼굴을 비추면서 악성 댓글에 시달린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높아지기도 했다.

실제로 지난해 9월 '전참시' 방송에 따르면 임송 매니저는 평소 앞니에 대한 컴플렉스 탓에 웃을 때 조차 신경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방송 직후 온라인에서는 "송이씨 악플 신경쓰지말고 지금처럼 밝게 웃으세요","앞니 치료하니까 훨씬 이뻐보인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온라인에서는 SM 엔터테인먼트에 퇴사한 송이 매니저에 대하여 응원과 격려가 쏟아지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