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트럼프, 트위터에서 "다시는 미국 협박 말라" 으름장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긴장이 최고조로 치닫는 이란을 향해 전쟁을 원한다면 이란은 종말을 맞을 것이라며 최후의 경고장을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란이 싸우길 원한다면, 그것은 이란의 공식적 종말이 될 것"이라며 "다시는 미국을 협박하지 말라!"고 밝혔다.

이는 '슈퍼 매파'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12만 병력 중동파견' 등 군사옵션 카드가 거론된 가운데 이란과의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고 수위를 조절한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만에 다시 이란을 향해 고강도 압박성 발언을 내놓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3일에는 이란을 향해 "그들이 무슨 짓이든 한다면 그것은 매우 큰 실수가 될 것이다. 엄청나게 고통받을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지난 16일 취재진으로부터 '이란과 전쟁을 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는 "그렇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AP통신은 이날 트윗에 대해 "며칠 전까지 이란과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며 '톤다운'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싸움을 추구한다면 파괴하겠다고 이란을 협박했다"고 풀이했다.

의회 전문매체 더 힐은 지난 2017년 8월 북한을 향해 '미국을 더 협박하면 이 세계가 일찍이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북한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향해 썼던 것과 유사한 레토릭(수사)을 구사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분노한 이유는 이란이 연일 미국의 심기를 건드리는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앞서 호세인 살라미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우리는 전쟁을 추구하지 않지만 두려워하지도 않는다"라며 "국가를 방어하는 모든 분야에서 준비가 끝났다"라고 밝혔다.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도 지난 17일 자국의 단거리 미사일이 중동 페르시아만에 있는 군함을 쉽게 타격할 수 있다고 위협했다. 

이는 미국이 최근 페르시아만에 배치한 '에이브러햄 링컨' 항공모함 전단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이처럼 미국과 이란과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주(駐) 바그다드 미국 대사관은 지난 15일 홈페이지에 '안전 경계경보'를 올리고 "필수적이지 않은 업무를 맡은 미국 공무원은 이라크를 떠나라고 본국 국무부가 명령했다"고 공지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