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인보사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케이주.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코오롱그룹의 골관절염 세포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케이주 성분 논란으로 주가가 하락하면서 손실을 본 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들이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 등 회사 경영진을 검찰에 고소한다.

20일 제일합동법률사무소에 따르면 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 100여명은 늦어도 오는 24일까지 회사 및 경영진을 상대로 형사 고소 및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다.

특히 소액주주들은 코오롱티슈진의 사실상 모회사인 코오롱생명과학의 사내이사 회장직을 작년까지 맡았던 이웅열 전 회장도 고소 대상에 넣기로 했다.

소액주주들은 코오롱티슈진·생명과학이 지난 2017년 3월 인보사의 미국 내 위탁생산업체인 ‘론자’사로부터 인보사 주성분 중 연골세포가 실제로는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세포(293유래세포)라는 검사 결과를 통보받고도 그동안 이를 은폐해왔다는 의심을 하고 있다.

코오롱티슈진이 인보사 주성분이 뒤바뀐 사실을 인식하고도 이를 숨기고 2017년 11월 코스닥시장에 상장하는 등 최근까지 다수의 허위공시를 해 투자자에게 피해를 줬다는 것이 이들 주장이다.

코오롱티슈진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 소액주주는 작년 말 기준 5만9445명이고 이들이 보유한 주식은 451만6813주(지분율 36.66%)에 달한다.

이들이 보유한 지분 가치는 지난 3월 말 인보사 제조·판매가 중단되기 직전 1556억원에서 이달 17일 현재 492억원으로 1064억원(68.36%) 급감했다.

특히 이웅열 전 회장이 인보사 사태가 터지기 약 넉 달 전인 작년 11월 말 돌연 경영 퇴진을 선언하며 퇴직금으로 411억원이나 챙겨 물러난 점도 비판을 받고 있다.

소액주주들은 인보사 사태가 커지면 회사 존폐에 문제가 되고, 검찰 수사가 닥치기 전에 먼저 퇴임하는 수를 쓴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다만 코오롱 측은 "이 전 회장도 퇴임 전에는 인보사 문제를 전혀 몰랐다"며 코오롱 사태와 이 전 회장의 퇴진과는 관계가 없다는 입장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