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시중은행 최초 '적도원칙 프로세스' 구축 착수

주철수 신한은행 경영기획·소비자보호그룹 부행장(왼쪽 세번째), 이장섭 디엔브이지엘 코리아(DNV-GL Korea) 대표이사(왼쪽 네번째)가 지난 17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적도원칙 프로세스 구축 '킥오프(Kick Off)’ 행사에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신한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한은행은 금융기관의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한 적도원칙(Equator Principle) 프로세스 구축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적도원칙이란 대규모 개발사업이 환경 훼손이나 해당 지역 인권침해와 같은 환경과 사회문제를 야기할 수 있는 경우 해당 프로젝트에는 자금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금융회사의 자발적인 행동협약이다. 대규모 개발사업이 주로 열대 우림 지역의 개발도상국가에서 시행되는 경우가 많아 ‘적도원칙’이라는 명칭이 붙여졌다. 현재 전 세계 37개국에서 96개 금융회사가 가입했다.

신한은행은 최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금융회사의 사회적 책임 이행이 중요해짐에 따라 적도원칙 프로세스 구축을 착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경영기획·소비자보호그룹, GIB그룹, 대기업그룹, 기업그룹, 여신심사그룹, 리스크관리그룹 등 모든 유관 부서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했다.

향후 신한은행은 외국계 검인증 기관인 디엔브이지엘(DNV-GL) 코리아와 함께 △적도원칙 가입요건 분석 △선진은행 벤치마크 △세부 개선과제 도출 △솔루션 수립과 이행 등 과정을 통해 국제적인 기준에 부합하는 프로세스를 구축한다. 아울러 이를 이행할 수 있는 직원들의 업무역량을 강화하는 등 적도원칙 가입을 위한 단계적인 준비를 시작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8월 녹색채권인 그린본드와 올해 4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하는 등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관점의 사회책임투자(SRI)에 앞장서고 있다"며 "이번 적도원칙 프로세스 구축을 통해 글로벌 금융기관과 나란히 지속가능금융을 선도하는 금융회사로 발돋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한금융은 올해 주요 사업계획으로 친환경전략인 ‘에코트랜스포메이션 2020’을 선포하고 2030년까지 녹색산업에 20조원 규모의 투자와 금융지원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온실가스 20% 감축 등 구체적인 이행전략을 수립해 △환경·사회 리스크 관리체계 정착 △저탄소 금융시장 선도 △친환경경영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