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문재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를 두고 ‘단도미사일’이라고 표현했다가 이를 ‘단거리 미사일’로 정정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사실상 청와대도 북한의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규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문 대통령은 21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과 케네스 윌즈바흐 부사령관 등 한미 군 주요 지휘관들을 청와대로 초청하고 "한미 동맹의 공고함과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단도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이 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북한의 발사체를 ‘단도 미사일’이라고 밝히면서 이 단어가 ‘탄도미사일’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아직 국방부가 북한 발사체에 대해 결론을 내리지 않은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이를 탄도미사일로 규정했다는 것이 밝혀질 경우 이에 따른 파장은 만만치 않다. 만일 이 언급이 사실일 경우 국방부가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눈치를 보면서 발사체에 대한 규정을 숨기기 급급한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국방부는 지난 17일 ‘주한미군이 북한 발사체를 탄도미사일이라고 결론 내렸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도 "주한미군사령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는 간담회 직후 문 대통령의 단도 미사일은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해프닝으로 넘어갈 일은 아니라는 지적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