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작년 임단협 협상에 난항을 겪으면서 부산 지역경제에 ‘비상등’이 켜졌다. 노조가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부결시키며 갈등이 재점화, 르노 본사에서 부산공장에 신차 물량을 배정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르노삼성 부산공장 가동률이 떨어질 경우 지역경제에 큰 후폭풍이 불어올 것으로 우려된다. 지난해 기준 르노삼성의 매출액이 부산 지역 내 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에 달한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조는 전날 조합원 2219명이 참가한 가운데 총회를 열고 2018년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대해 투표를 벌였지만 부결됐다. 찬성이 47.8%, 반대가 51.8%였다. 잠정합의안에 대해 부산공장 조합원보다는 영업부문 조합원의 반발이 컸다는 분석이다. 부산공장에서는 찬성이 52.2%로 우세했지만 영업부 쪽에서는 반대표가 65.6% 나왔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16일 협상 11개월만에 2018년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냈다. 기본급 동결, 보상금 100만 원, 성과 및 특별격려금 976만 원, 생산격려금(PI) 50% 지급 등이 주요 내용이다. 조합원 투표에서 이 같은 안이 부결된 것은 노조 집행부에 대한 신뢰가 크게 떨어진 탓으로 풀이된다. 르노삼성 내부에는 강성 성향의 노조 집행부가 들어선 이후 회사가 어려워졌다는 인식이 퍼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잠정합의안 부결에 따라 부산공장은 위기를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회사는 노조와 갈등을 봉합한 이후 본격적으로 모기업인 르노 본사와 신차 물량 배정을 위해 줄다리기를 해야했다. 내년에 나오는 크로스오버차량(CUV) ‘XM3‘ 등의 수출 물량 확보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르노 본사는 부산공장에서 노사 갈등이 계속되는 한 르노삼성을 신임하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실제 노조의 부분파업이 계속되자 르노는 부산공장 내 수출 전용 차종 ‘닛산 로그’의 생산량을 줄였다. 르노삼성 부산공장 전체 생산량에서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50% 수준이다. 이런 가운데 로그의 위탁생산 기간이 올 9월 끝난다. 로그 이후 새로운 신차를 배정받지 못할 경우 생산량이 반토막난다는 뜻이다.

부산 지역경제는 벌써부터 불안해하고 있다. 이미 노사간 분규가 길어지면서 지역 협력업체들은 생산량 감소와 고용유지 어려움 등을 호소하던 상황이다. 부산상공회의소는 르노삼성 부분파업으로 협력업체들이 15∼40%에 달하는 납품 물량 감소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르노삼성 협력업체 30곳을 대상으로 긴급 모니터링을 벌인 결과다. 협력업체 대부분이 조업을 단축하거나 중단하고 있다는 문제도 감지됐다. 생산량이 줄면서 잔업과 특근, 교대근무를 못 해 고용유지도 힘든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부산상의는 "르노삼성은 부산 매출 1위 기업이고 수출도 20% 이상 차지할 정도로 지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기업"이라며 "분규사태 장기화로 협력업체뿐 아니라 지역사회 전체에 미치는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작년 6월 2018년 임단협 협상을 시작했지만 의견 차이가 커 갈등을 겪어왔다. 노조는 작년 10월 이후 총 62차례 부분파업을 벌였다. 누적 파업 시간은 250시간에 달한다. 생산 차질에 따라 사측이 입은 손실액은 3000억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에너지경제신문=여헌우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