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MBC 뉴스)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불화설이라는 꼬리표를 안고 은퇴한 임창용이 사태의 진상을 밝혔다.

'한국스포츠통신'을 통해 은퇴에 대한 소감과 현재 생활을 임창용이 21일 밝혔다.

그는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더 이상 선수 생활을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면서 1년 동안 시달렸던 김기태 전 KIA 타이거즈 감독과의 불화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당시 상황에 대해 그는 "등판 준비를 마치고 대기하는 상황에서 웜업도 하지 않은 김윤동을 올렸다. 사전에 언질이라도 있었다면 이해했겠지만 그게 아니어서 당황스러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세간에서는 욕심 때문에 김 감독님과 견해 차이를 보인 것이라고 하더라. 하지만 선수 생활 황혼기인 내가 무슨 욕심을 부리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와 더불어 그는 "이후 감독실에서 김 감독님과 따로 면담을 가졌다. 그래서 역할을 정해주면 시키는 대로 하겠다고 했지만 탐탁치 않아하셨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