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청와대에서 어제 방한한 조지 W.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만나 북미 대화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면담한다.

문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의 이번 면담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에서 이뤄지는 만큼 북미 대화 재개의 모멘텀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전일 대한항공 특별기편으로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한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문 대통령과 면담을 마친 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추도식에 앞서 부시 전 대통령은 문 의장, 이 총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함께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만난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권 여사에게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선물할 예정이다.

그는 2009년 1월 퇴임 후 재임 중 만난 각국 정상의 초상화와 자화상, 풍경화 등을 그려 왔다.
  
노무현재단은 지난해 12월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그리고 싶다는 부시 전 대통령의 의사를 접하고 두 정상이 함께 찍힌 사진을 포함해 14장의 사진을 전달했다.

권 여사는 초상화에 대한 답례로 노 전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을 함께 새긴 판화와 노무현재단에서 준비한 10주기 특별 상품을 선물한다.
    
이후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에 앞서 5분가량의 추도사를 한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쌓은 노 전 대통령과의 인연을 회고하면서 한미동맹과 한반도 평화에 노력한 노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릴 것으로 보인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이 끝나면 오후에 출국한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