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위크 2019’ 개막식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송두리 기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재웅 쏘카 대표와의 설전이 이틀째 이어졌다. 

최종구 위원장은 23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위크 2019’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을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전날 이 대표를 향해 작심 비판한 데 이은 발언이다.

최 위원장은 "핀테크는 단순한 기술 발전 결과가 아니라 우리가 사는 시대의 구조적 변화가 금융에 미친 결과"라며 "특히 핀테크와 금융혁신을 향한 경주에서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을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앞서 그는 22일 렌터카 호출 서비스 '타다'를 운영하는 이 대표가 택시업계와 정부를 비판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대표는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고 받아치며 설전이 벌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최 위원장은 이날 기조연설 후 기자들이 이 대표의 전날 발언에 대한 의견을 묻자 "그런 식으로 비아냥 거릴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금융위가 혁신관련 문제는 어느 부처 못지 않게 적극적으로 추진해왔고, 그 과정에서 생각한 것을 어제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날 최 위원장의 발언을 두고 "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다"고 반박하며 또다시 설전이 이어졌다.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위원장의 발언 기사를 올리고 "혁신은 우리 사회 전체가 승자가 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있을 뿐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혁신으로 인해 피해를 보는 산업이나 사람은 있을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 잘 보다듬고 가야한다"며 "정부가 주도적으로 전통산업을 보다듬어 주고 혁신산업은 놔두었다가 혁신산업이 잘되면 세금을 많이 걷고 독과점 산업이 되면 규제하거나 분할하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그 과정에서 혁신산업이 전통산업을 도울 게 있으면 도와야한다는 것이 제 지론"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최 위원장의 발언을 언급하며 "제가 언론과 페이스북에서 주장하던 얘기를 잘 정리해 주셨다"며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데 제 주장을 관심있게 잘 읽어봐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