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중소기업 10곳 중 7곳 가량이 내년도 최저임금을 동결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최근 중소기업 600곳을 대상으로 ‘2020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중소기업 의견조사’를 벌인 결과 에 69.0%가 최저임금 동결을 꼽았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중소기업의 62.6%가 올해 최저임금 수준이 ‘높다’고 답했다. ‘매우 높다’는 대답이 26.8%, ‘다소 높다’는 답변이 35.8%다.

특히 직원 5인 미만의 영세사업장은 70.9%가 올해 최저임금이 높다고 밝혔다. 내년 최저임금 동결을 희망하는 비율도 77.6%로 전체 평균보다 높았다.

최근 정부가 추진한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과 관련 응답 기업의 55.0%는 ‘필요하다’고 답해 중소기업 과반수가 정부안에 동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필요 없다’고 응답한 업체 비율은 31.2%로 조사됐다.

합리적인 최저임금 결정을 위해 필요한 개선 방안으로는 응답 기업의 65.8%가 ‘최저임금 구분적용’을 꼽았다. ‘결정 기준에 기업의 지급능력 추가’(29.7%), ‘결정주기 확대’(19.5%), ‘결정구조 이원화’(15.3%)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 기업의 83.2%는 법 개정을 통해 최저임금 산입 범위에 고정상여금과 복리후생비가 단계적으로 포함된 것에 대해 ‘도움 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유로는 상여·복리비가 없거나 낮아서(68.1%), 어려운 계산 방법으로 활용이 쉽지 않아서(18.5%), 포함 금액보다 인상 금액이 더 커서‘(13.4%) 등을 거론했다.

중기중안회는 올해 최저임금의 체감 수준과 내년 최저임금 적정 수준에 대한 중소기업계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이번 조사를 시행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