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지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총괄이 23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구글코리아서 열린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019’ 미디어 브리핑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구글코리아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구글이 내년 초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8번째로 서울에 데이터센터(리전)를 열고 한국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이지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총괄은 23일 서울 역삼동 구글코리아 본사서 열린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019 리캡’ 미디어 브리핑에서 "한국 클라우드 시장은 구글 클라우드 사업 내에서도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한 시장으로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019 리캡은 지난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019의 주요 내용을 국내에 소개하는 자리로,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는 구글 클라우드의 신기술 내용과 향후 계획 등을 공유하는 대규모 콘퍼런스다.

구글은 지난달 열린 이 행사에서 2020년 초 서울 리전 설립 계획을 밝혔다. 구글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요 국가·도시에 데이터센터를 설치하고 이를 지역(리전)으로 구분하는데, 서울은 일본 도쿄·오사카, 대만, 홍콩, 싱가포르, 인도 뭄바이, 호주 시드니에 아태 지역 8번째 리전이다.

구글은 서울 리전을 컴퓨트 엔진, 쿠버네티스 엔진, 클라우드 스토리지, 클라우드 빅테이블, 클라우드 스패너, 빅쿼리 등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의 모든 핵심 제품 포트폴리오를 제공하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구글 측은 "서울 리전을 통해 여러 고객을 만날 수 있길 바란다"며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이 어떻게 활용될지 큰 기대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자사의 클라우드 서비스 강점으로 ‘인프라·개방성·혁신’을 꼽는다. 이를 앞세워 한국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한다는 복안이다. 이지영 총괄은 "구글은 인프라에 대한 안정성과 강점, 구글이 지향하는 개방성을 토대로 고객과 함께 혁신을 가져갈 수 있는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양승도 구글 클라우드 한국 커스터머 엔지니어링 총괄은 "많은 기업이 비즈니스 문제 해결을 위해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L)을 도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알고 있으면서도 필요한 자원을 갖추지 못한 경우가 많다"면서 "구글 클라우드는 가능한 많은 기업이 우리의 AI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삼성전자, 넷마블 등 구글 클라우드 고객사도 참석했다. 임형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클라우드팀 수석 아키텍쳐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에 장착된 AI 플랫폼 서비스 ‘빅스비 2.0’에 구글의 ‘스택드라이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했다"며 "구글 서비스 활용을 앞으로도 확장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자사 글로벌 게임 서비스 운영에 구글 클라우드를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동현 넷마블 상무는 "게임업계에선 모바일 환경이나 클라우드의 등장이 전세계로 서비스를 넓히는 데 도움을 줬다"면서 "넷마블은 ‘유저와 놀아주는 AI’, 지능형 게임 개발을 강화하고 있는데 이 분야에서 구글과 협업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