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189155_20190523171410_434_0001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롯데주류는 다음달 1일부터 ‘처음처럼’, ‘클라우드’, ‘청하’의 출고가를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평균 인상률은 소주 6.5%, ‘클라우드’ 9%다. ‘처음처럼’ 출고가는 1006.5원에서 1079.1으로 73원(7.2%/360ml 병 기준) 오른다. 맥주 ‘클라우드’는 1250.0원에서 1383.0원으로 133원(10.6%/500ml 병 기준) 인상된다.

‘청하’는 지난 2012년 이후 7년만에 출고가가 조정된다. 1471.2원에서 1589.5원으로 118원(8%/300ml 병 기준) 오른다. 18L 용량의 ‘명가’는 4만 4940원에서 4만 9434원으로 10% 인상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그동안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출고가를 유지해 왔지만 부자재 가격, 물류비, 인건비 등 비용증가로 누적된 원가부담이 증가돼 부득이하게 출고가를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