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인 고서을 찾아 정부의 대책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또 철원 육군 3사단 내 GP(감시초소) 철거 현장을 점검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고성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산불 피해 지역에 대한 정부의 복구 지원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아울러 정부·여당이 국회 정상화와 함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국회 심의를 압박할 것이 아니라 즉각적인 예비비 투입으로 이재민들을 도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두 차례, 국무총리가 세 차례, 장관들도 여러 차례 피해 지역을 방문했지만 실제로는 도움이 되지 않는 '빈 껍데기' 지원책만 내놓고 갔다는 말씀을 피해 주민들이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예비비 지급 등을 통해 배상금을 먼저 지급한 후 한전에 구상권을 행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며 "추경안의 경우에도 엉뚱한 데 돈을 쓸 궁리를 할 게 아니라 재난 피해 주민과 기업에 직접 지원하는 예산안으로 다시 짜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산불피해 후속 조치로 예비비 649억원을 반영하려 하며, (발화 원인을 둘러싼 책임 논란이 있는) 한국전력 사장과의 면담도 예정돼 있다"며 "국회가 빨리 열려야 한다. 추경 심사를 할 때도 강원 산불 예산을 잘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피해 이재민들로 구성된 '고성 한전발화 산불피해 이재민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산불피해 비대위)는 최고위 회의가 열린 토성농협본점 앞에서 정부의 빠른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들 중 일부는 현장 최고위 회의실로 들어와 한국당을 향한 비난도 쏟아냈다.

한 이재민은 "산불 피해 때문에 왔다는 사람이 왜 딴소리를 하냐. 피해 본 사람들이 많은데 한국당 선전만 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또 다른 이재민은 "옛말에 동냥을 주지 못할망정 쪽박을 깨지 말라고 했다. 해결책을 찾지 못하면 정치인들이 말이라도 하지 말라"며 "정치인들은 사진 찍는 것 너무 좋아하지 마라. 무거운 선물 꾸러미를 가져오면 좋겠다"며 피해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산불피해 비대위는 당 지도부에 ▲ 강원 산불 추경안 ▲ 조속한 예비비 집행 ▲ 한전의 조속한 배상 촉구 ▲ 소상공인 지원대책 마련 ▲ 특별재난법 현실화 등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황 대표는 최고위 후 이재민 보호소를 방문해 지역 주민을 위로했다.

황 대표는 이재민 보호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생투쟁 대장정'이 오는 25일 일단 마치게 된다. 그러나 일단이다"라며 "정부가 잘못된 폭정을 멈추고 잘못된 패스트트랙을 고쳐 국회 정상화가 돼 장외투쟁이 필요 없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으로 장외투쟁을 계속할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황 대표는 또 "제가 대장정 일정 중이라 직접 추모식에 가기 어려운 형편이 돼 대표단을 만들어 보냈다"며 "노무현 대통령님의 화합과 통합의 정신을 기리고 있다. 우리 사회가 통합과 사회의 큰 길로 갈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강효상 의원이 외교기밀을 누설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여러 이야기를 듣고 의정 활동을 하신 것"이라며 "좀 더 사실들이 확인될 거라 생각한다"며 말을 아꼈다.

황 대표는 이날 저녁 원주 테크노밸리로 이동해 의료기기 산업과 자동차 부품 산업에 종사하는 기업인들과 도시락 만찬을 함께하며 간담회를 했다.

황 대표는 간담회에서 "산업단지 같은 인프라를 구축하고 오랜 기간 많은 예산을 써야 하는 기초 R&D(연구개발)를 지원하는 것은 정부가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며 "지금 정부는 해야 할 일은 제대로 하지 않고 기업 발목만 잡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근로시간 제한, 세금과 4대 보험료 인상에 더해 규제는 규제대로 강화하니 기업들이 어떻게 운영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특히 의료기기 산업은 많은 투자가 필요하고 규제가 많으면 성공하기 어려운 속도전이 될 수 있는데, 정부가 투자에는 인색하고 규제만 늘리고 있다는 평가가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첫 일정으로 지난해 11월 철거된 육군 3사단 내 GP(감시초소)를 현장 점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