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예정화, 마동석 sns, kbs)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영화 배우 마동석과 모델 예정화의 혼인이 임박했다. 마동석이 직접 여자친구인 예정화와의 혼인 계획을 드러냈다.

23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칸의 한 레스토랑에서 진행된 영화 '악인전'의 오찬에서 마동석은 결혼과 관련된 질문에 "올해 하려고 했는데 할 수가 없었다"며 "장가는 내년에 갈 것"이라고 밝혔다.

마동석의 장가 발언은 곧 여자친구 예정화와 직결됐다.

마동석과 예정화는 지난 2016년부터 교제 중이다. 두 사람은 여러 예능과 인터뷰 등 공식석상에서 거리낌없이 서로를 언급하며 알콩달콩 사랑을 키워왔다. 마동석은 17세 연하의 여자친구인 예정화를 '애기'라고 부른다고.

지난 2017년에는 마동석이 주연을 맡은 영화 '범죄도시'에 예정화가 깜짝 출연을 하면서 낙하산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그러나 마동석이 직접 언론시사회에서 예정화에 대한 낙하산 논란을 부인하며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됐다. 감독님의 선택이었다"라고 해명해 남자다운 면모를 보였다.

한편 마동석이 공식석상에서 예정화와의 혼인 계획을 밝힌 것에 대해 일각에서는 "이걸로 깜짝 프러포즈를 한 것 아니냐"라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