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무역협상 합의시 화웨이 거래제한 조치 해제 시사..."화웨이 매우 위험"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중국과 무역협상에 합의하면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 문제도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미국이 중국과 무역협상을 위한 압박 카드로 중국 통신업체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단행한다는 관측에 힘이 실린다.

로이터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미 농가 지원계획을 발표하면서 기자들에게 무역전쟁을 끝내기 위해 합의할 좋은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합의하면, 나는 합의의 일부나 일정한 형태로 화웨이(문제)가 포함되는 것을 상상할 수 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 합의의 일환으로 화웨이가 포함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무역협상에서 합의하면 화웨이에 취한 거래제한 조치를 해결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화웨이에 대해 "매우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중국과 무역분쟁을 벌이는 동시에 화웨이의 보안 문제를 거론하며 동맹국에 화웨이와 거래하지 말 것을 압박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캐나다에서 체포된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 사건에 자신이 개입할 수도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해왔다.

지난 2월에도 미중 무역협상에서 화웨이 문제가 포함될 수도, 포함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달 10일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한 데 이어 16일에는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리는 등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번 제재로 화웨이와 해당 계열사들은 미국 기업에서 부품 구매 등을 할 때 미국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중국이 미국의 국가안보에 위험을 야기하는 만큼 더 많은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관계를 끊을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화웨이는 중국 뿐만 아니라 중국 공산당과 깊이 연계돼 있다"며 "그러한 연계의 존재는 그 네트워크를 오가는 미국의 정보를 위험에 빠뜨린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화웨이가 중국 정부, 군사 또는 정보 당국에 의해 통제되지 않으며 사용자의 비밀을 절대 공유하지 않을 것이라는 화웨이 및 창업자 런정페이 회장에 대해 "그건 거짓일 뿐"이라며 "그들이 중국 정부와 일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것은 거짓 진술"이라고 일축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