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한진칼(180640)이 국내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일명 강성부 펀드)가 5호 펀드를 통해 지분 매입 가능성에 제기되면서 이틀 연속 강세다.

24일 오전 9시 26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한진칼은 전일 대비 3.62% 오른 4만5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진칼은 전일 4만4250원에 거래를 마치며 상장 이후 최고가를 경신한데 이어 이날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진에어도 전일 대비 4.51% 오른 2만900원에 거래 중이다. 대한항공(2.28%), 한진(1.25%) 등 다른 한진그룹주도 일제히 강세다.

KCGI는 지난 15일자로 '케이씨지아이제1호의5사모투자' 설립 등기를 완료하고, 각 기관이나 투자자를 통해 1000억원의 자금을 모집하고 있다. 앞서 KCGI는 지난달 '케이씨지아이제1호의3 사모투자합자회사', '케이씨지아이제1호의4 사모투자합자회사' 출자금을 통해 한진칼 지분을 14.98%로 늘렸다. 이에 따라 5호 펀드 역시 한진칼 주식을 추가로 매입하기 위해 조성된 펀드일 가능성이 크다.

지분을 추가로 확대할 경우 조원태 한진칼 회장 등 한진그룹 오너일가는 사면초가에 몰릴 것으로 관측된다. 조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임기는 내년 3월에 만료되는데, KCGI가 지분을 추가로 확보하면 내년 3월 주총에서 조 회장의 입지는 더욱 불안해진다. 현재 고 조양호 회장(17.84%), 조원태 회장(2.34%)을 비롯한 한진칼 특수관계인 지분율은 28.95%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