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제3 인터넷전문은행 인가를 위한 금융당국의 심사 절차가 24일 시작된다. 후보군인 ‘키움뱅크’와 ‘토스뱅크’의 인가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토스뱅크의 ‘금융주력자본’ 인정 여부가 변수가 될 전망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이 위촉한 외부평가위원들은 이날 오후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 ‘키움뱅크 컨소시엄’과 ‘토스뱅크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외부와 차단한 채 2박 3일 동안 합숙심사에 착수한다. 외부평가위원들의 인적사항, 평가위원단 규모, 합숙 장소 등은 비밀에 부쳐졌으며, 평가위원들도 전날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심사를 마치는 즉시 금융위원회가 26일 임시회의를 열어 의결·발표할 예정이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키움증권을 주축으로 하나금융지주, SK텔레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 등이 참여한다. 키움증권의 모회사인 다우기술을 통한 정보기술(IT) 혁신성에 하나금융과 SK텔레콤의 금융·통신 노하우를 접목한다는 전략이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간편송금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60.8%의 지분으로 주도하고, 실리콘밸리 기반 벤처캐피털 알토스벤처스와 영국 챌린저뱅크(소규모 특화은행) 몬조의 투자사 굿워터캐피털이 9%씩 투자한다. 평가위원들은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제출한 기본 자료와 금감원의 사전심사 결과, 이튿날 진행될 두 후보 업체의 프레젠테이션 등을 토대로 채점한다. 사업계획의 혁신성(350점)·안정성(200점)·포용성(150점)과 자본금·자금조달방안(100점), 대주주·주주구성계획(100점), 인력·물적기반(100점) 등 1000점 만점이다.

키움뱅크의 경우 자본금·자금조달, 대주주·주주구성, 사업계획 안정성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기성 금융회사(키움증권)에 인터넷은행을 얹어주는 것에 불과하다는 점이 혁신성에 감점 요인이라는 지적도 있다. 토스뱅크는 혁신성과 포용성 등의 장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이지만, 자본금·자금조달과 대주주·주주구성은 의구심이 제기될 수 있다. 비바리퍼블리카의 지분이 60.8%라는 점도 쟁점이다. 비금융주력자(산업자본)일 경우 최대 보유 지분 한도는 34%로 제한되지만, 비바리퍼블리카는 자체적으로 금융자본으로 분류하고 지분을 60.8%로 구성했다. 앞서 22일 토스뱅크 대주주인 비바리퍼블리카에 대해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통계청 산업분류에 따라야 할 것 같고, 그렇다면 거기를 비금융주력자(산업자본)라고 보기는 어렵지 않을까"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금융위는 이번에 최대 2개까지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준다는 방침이다. 따라서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모두 인가를 받거나, 둘 중 최소한 한 곳은 인가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 본인가 일정과 전산설비 구축 등의 절차를 고려하면 이번에 추가로 인가받는 인터넷은행의 공식 출범 시기는 내년 상반기로 전망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