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잔나비 유영현 학교 폭력

잔나비 유영현 (사진: 브이앱 '잔나비')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밴드 잔나비의 건반 유영현이 학교 폭력 논란으로 팀을 떠난다.

24일 잔나비의 소속사 측은 누리꾼 A씨로부터 폭로된 유영현의 학교 폭력 논란을 인정, 이후 그의 탈퇴 수순을 밟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A씨는 "잔나비라는 밴드에 관심을 갖고 멤버를 검색하던 중 숨이 가쁘고 식은땀이 났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이어 A씨는 "11년 전 타 동급생 보다 말이 어눌한 나를 '재밌다'라는 이유로 괴롭히고 라이터로 장난치고 조롱거리로 만들어 결국 전학가게 했다"라며 "나중에 신고하려고 했지만 '무슨 소용인가' 싶어 관뒀다. 정신과 치료를 받기도 했다"라고 호소했다.

이후 잔나비 소속사의 확인 결과 유영현이 해당 사실을 인정, 세간에 큰 충격을 안겼다.

특히 그는 과거 최정훈과 네이버 V앱 라이브 '잔나비' 방송 중 "아 저희 그런 불량 학생 아니었어요" "불량 학생 절대 아니에요" "진짜로 이건" 등의 대화를 나눴던 바, 해당 사실이 더욱 큰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

또한 A씨의 말에 따르면 유영현의 학교 폭력으로 현재까지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그를 향한 대중들의 공분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