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국내 증시가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면서 이달 들어서면 국내 상장사 100대 주식부호의 지분 평가가치가 7조9000억원 가량 급감했다.

26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국내 상장 주식 보유 상위 100명의 주식 평가가치는 이달 24일 기준 총 91조412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달 말 99조2739억원보다 7조8615억원(7.9%) 감소한 수치다.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되면서 이달 들어 코스피와 코스닥이 각각 7.18%, 8.57% 하락한 점이 주식 평가가치에도 영향을 미쳤다.

주식부호 가운데 자산이 가장 많이 감소한 인물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다. 서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지난달 말 3조867억원에서 2조8399억원으로 9천668억원(25.4%) 급감했다.

주식부호 1위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한 주식 평가가치는 이 기간 15조5355억원에서 14조5624억원으로 9730억원(6.3%) 감소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주식 자산도 6조8952억원에서 6조3670억원으로 5282억원(7.7%) 감소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주식 평가가치는 지난달 말 4조6775억원에서 4조58억원으로 6717억원(14.4%) 줄었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지분 가치는 4조2858억원에서 3조9595억원으로 3263억원(7.6%) 줄고,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지분 가치는 3조3309억원에서 3조905억원으로 2천404억원(7.2%) 감소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이 1613억원(6.2%) 감소했고,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2902억원·11.0%), 홍라희 전 리움 관장 (1706억원·6.9%), 구광모 LG 회장(595억원·3.2%) 등 상위 10명도 모두 감소했다.

반면 정성재 클래시스 대표이사의 보유 주식 가치는 같은 기간 3058억원에서 4106억원으로 1049억원(34.3%) 증가했고, 이상근 유비쿼스홀딩스 대표이사의 지분 가치도 644억원(29.6%) 불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