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강효상

최근 기자회견에서 한미 정상회담 조율 과정과 통화 내용을 자세히 공개해 논란을 일으켰던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23일 오전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과거 TV 방송에서 한미정상 통화 내용을 누설했다고 지목하자 정 전 의원이 즉각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시사 예능 방송의 성격상 소소한 양념은 평소 나의 식견과 유머, 그리고 문학적 상상력이었다"며 "청와대가 공개하지 않은 내용은 방송 중 전혀 등장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지난해 1월 4일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한미정상 통화 관련 서면 브리핑이 있었고 하루 뒤인 5일 녹화가 있었다"며 "지금도 청와대 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는 그 내용을 내려받아 확인했기에 그것을 토대로 얘기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양 정상 발언이 인용부호로 서면 정리돼 있었기에 이것을 ‘로 데이터’라고 표현한 것"이라며 "공개되지 않은 한미정상의 대화 내용을 나는 모른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녹화 후 단어 선택에 오해가 있을 수 있겠다 싶어 방송에서는 ‘이미 청와대에서 언론에 공개한 내용’이라고 따로 자막 처리를 했다"며 "그런데 내 단어 선택에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빌미 삼아 강효상 의원이 저지른 외교기밀누설이라는 범죄에 물타기를 하는 것이 지금 한국당이 벌이는 수작의 본질이다. 가련하다"고 밝혔다.

이어 정 전 의원은 "내가 방송 중 한 말에 기밀은 없다. 참는 데도 한계가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에는 법적 조치로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지난해 1월 8일 방송된 MBN ‘판도라’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한 것을 제가 로데이터로 다 받아봤다"고 언급했다.

최근 한미정상 통화누설로 곤혹을 치른 한국당은 이를 걸고 넘어졌다. 전희경 대변인은 전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민주당 전직 의원까지 한미정상 통화내용을 받아보고 방송에서 만담용으로 떠들었는데, 현 야당 의원이 정상 간 통화내용으로 기자회견 하는 것은 문제인가"라며 "정부·여당이 거짓말을 쓸어 담느라 자가당착에 빠질수록 야당을 향한 제보는 쏟아져 들어온다"고 주장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