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국내최초 태양광/ESS/탄소제로·미세먼지대책 신기술 및트렌드 한자리에 전시
- 6월 19~21일 킨텍스, 최신 태양광 동향 파악과 에너지 전환 솔루션 확인


캡처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글로벌 태양광 에너지 전문 전시회인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가 경기 일산의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는 이제 아시아 대표 태양광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오는 6월 19~21일까지 3일 동안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엑스포솔라는 세계 태양광 시장을 이끌고 있는 중국·유럽·미국·일본 등 전 세계 25개국 600여개사가 참가해 세계 태양광·ESS 시장의 신기술과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올해 전시회에는 지난해 많은 관심을 받았던 ESS와 탄소제로 관련 제품은 물론 미세먼지 대책 관련 제품도 새롭게 선보인다. 올해 ‘엑스포솔라’에는 에너지 전환시대의 리딩기업들이 대거 참가할 예정이다.

특히 ESS 이슈가 정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6월에 개최되는 ‘태양광·ESS 엑스포’에는 OCI파워/카코뉴에너지, 에스피브이,네모이엔지,디아이케이 등이 ESS 화재예방 솔루션을 대거 선보이며 하반기 태양광·ESS 시장확대의 포문을 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번 엑스포솔라에서는 ESS 화재 예방, 감시 기능에 대한 제품과 기술이 주목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업들은 ESS 보급 확산을 위해 화재 발생 위험성을 낮춘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고효율·고품질 경쟁의 장도 기대된다. 신성이엔지를 비롯 진코솔라, 알마덴, 포톤솔라, 나인썬솔라, 에스디엔/화웨이, 효성종합기술, 삼성솔라텍 등이 참여해 수상·건물·농촌에 적용되는 태양광 모듈과 인버터, 구조물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미세먼지·탄소제로 대책 엑스포’에서는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제품 등이 전시된다. 공기청정기, 산소발생기, 전기차, 전기버스, 전기트럭, 전기오토바이, 태양광충전기 등 청정대기 솔루션을 제공한다.

올해로 11주년을 맞이한 엑스포솔라에서는 PV월드포럼, 태양광 정책변화와 ESS혁신성장 세미나, 세계 TOP EPC기업의 루프탑 태양광발전 시스템 세미나, 동아시아정상 에너지협력 태스크포스 태양광·ESS혁신기술 국제세미나와 수출상담회 등 행사를 동시개최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