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수소연료전지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설 [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서울시 신축건물에 발전효율이 높은 차세대 수소연료전지가 도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28일 새로 짓는 중·대형 민간건물에 고체산화물형 연료전지(SOFC)가 도입될 수 있도록 설계기준을 마련해 하반기 중 고시하고 적용할 계획을 밝혔다.

SOFC는 발전효율이 최대 60%로 현존하는 수소연료전지 중 가장 높다. 건물 관리를 위해 야간에도 항상 전력이 필요한 중·대형 건물과 대도시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내에는 지난 1월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 발전사업용으로 처음 도입돼 운영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SOFC 형식은 열생산은 없지만 전기효율이 60% 정도로 다른 형식에 비해 20% 가량 높다는 점이 열효율보다는 전기효율이 중요한 분야에서는 장점으로 꼽힌다"고 강조했다.

현재 국내 민간건물에서 운영되는 연료전지는 대부분 고분자전해질형 연료전지(PEMFC)다. 작동온도가 영상 100도 이하로 낮아 쉽게 끄고 켤 수 있는 덕분에 전력이 필요할 때만 가동하는 주택이나 소규모 건축물에 적합하다. 발전효율이 35∼37%로 낮다 보니 중·대형 건축물에서는 수소 추출에 사용되는 도시가스 요금 대비 발전 실익이 낮은 편이다. 지금까지는 연료전지 가운데 PEMFC 방식만 KS 인증기준이 있어 주로 PEMFC가 보급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국내 업체들이 개발 중인 SOFC 제품들의 상용화가 다가왔고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이 분야를 지원 중인 만큼 설계기준 마련으로 건물용 수소연료전지 시장의 정착을 도울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이달 초 기존보다 저렴한 요금에 수소를 추출할 수 있는 ‘연료전지용 가스요금’이 신설된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연료전지 발전의 실가동률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서울시는 연면적 10만㎡ 이상인 환경영향평가 대상 건물부터 적용하고 내년부터는 연면적 3000㎡ 이상 건물로 확대할 방침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