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동서발전(대표 박일준)는 지난 28일 경북 청도군에 있는 동인영농조합법인 각북농장에서 동인영농조합법인(대표 박명훈), 비케이엔지(대표 길병기)와 국내최초 ‘버섯배지 팰릿 바이오연료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동서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동서발전이 영농조합과 업무협약을 맺고, 버섯 배지(버섯 배양 재료)를 활용한 목재팰릿(바이오매스의 고체 연료) 대체재 개발에 나섰다.

한국동서발전(대표 박일준)는 지난 28일 경북 청도군에 있는 동인영농조합법인 각북농장에서 동인영농조합법인(대표 박명훈), 비케이엔지(대표 길병기)와 국내최초 ‘버섯배지 팰릿 바이오연료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버섯배지 팰릿은 버섯을 발육하고 증식시키기 위해 사용하는 재료로 톱밥과 옥수수대 등 식물성 잔재물을 원료로 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바이오에너지 혼소발전의 주된 연료인 목재팰릿 대부분이 해외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생산 신규 바이오연료 개발을 통해 국가 재산이 해외로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고 국내 산업 활성화로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폐 버섯배지 수요처 감소로 인한 폐기물 처리량이 증가해 안정적 처리방안을 모색하던 버섯농가에 발전연료 전환이라는 상생협력 방안을 제공할 수 있다는 데 이목이 쏠리고 있다. 동서발전은 이를 통해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할 뿐만 아니라 농가 수익향상으로 농촌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버려지는 폐자원을 에너지화해 폐기물 처리 현안을 해결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버섯배지 펠릿을 비롯한 국내 생산 바이오연료 사용을 점차적으로 확대하고 수입 목재팰릿 사용을 줄여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