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2019년 태양광 FIT 발표
주택용 태양광 발전에 대한 보조금 제도 신설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중국 시장 내 입지 다질 것"


clip20190529115301

SNEC 2019 한화큐셀 부스 조감도 [사진제공=한화큐셀]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한화큐셀은 중국에서 열리는 전시회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입지를 확고히 할 예정이다.

한화큐셀은 6월 4일부터 6일까지 사흘 동안 중국 상하이 신국제 엑스포 센터에서 열리는 ‘SNEC 2019(Shanghai New Energy Conference 2019)’에 참가한다. 올해로 13회를 맞이한 SNEC는 약 2000개사가 출전하고 26만명이 방문하는 세계 최대 태양광 전시회다. 한화큐셀은 이번 전시회에서 고효율 제품 라인업과 선도적 기술력을 중점적으로 홍보해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입지를 다질 예정이다.

지난 4월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한 전기를 고정가격으로 매입하는 발전차액지원제도(FIT)를 발표했다. 정책적 지원의 영향에 따라 중국 태양광 시장은 보조금이 지급되는 하반기부터 일부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올해는 주택용 태양광 발전에 대한 보조금 제도가 신설되면서 주택용 고효율 제품에 대한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전시회에서 한화큐셀은 주택용 시장에 적합한 고효율 모듈 큐피크 듀오(Q.PEAK DUO) 시리즈를 전시한다. 큐피크 듀오는 주택용 시장이 발달한 유럽과 미국에서 특히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으로 지난해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Intersolar Award 2018’에서 태양광 모듈 중 유일하게 수상한 바 있다. 모듈 전체가 검은색을 띄어 주택에 설치했을 때 심미성이 높은 큐피크 듀오 블랙도 함께 선보인다.

이밖에 한화큐셀은 지난 4월 출시한 최대 출력 420와트피크(Wp)의 고출력 모듈 큐피크 듀오 G6와 대형 발전소에 적합한 큐플러스 듀오(Q.PLUS DUO)도 함께 전시한다. 전류가 흐르는 버스바(Busbar)가 기존 6개에서 12개로 증가한 큐피크 듀오 G7과 전후면 발전이 가능한 양면발전모듈도 시제품도 함께 소개해 고객의 요구에 맞는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한화큐셀은 기술, 제품 혁신을 지속하며 고효율 제품 라인업을 중심으로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선도해왔다"며 "보조금 정책 재개에 따른 중국 태양광 시장 회복세에 맞춰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입지를 확고히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큐셀은 지난 SNEC 2018에서 기술력과 전시회 운영 능력을 인정받아 1700여개 참가업체 중 상위 10개 업체에게 주어지는 테라와트상을 외국계 기업 중 유일하게 4년 연속 수상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