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 ‘서울에너지공사-서울기술연구원’ 29일 업무협약서 MOU 체결
- 두 기관 저탄소 · 친환경 · 분산형 에너지 분야 기술공유, 협력·교류 약속
- 박진섭 사장 "두 기관의 이번 협약으로 서울 에너지 문제 해결에 실질적 성과 기대"


서울에너지공사 (2)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와 서울기술연구원이 서울시 안전 확보와 도시 에너지 문제 해결에 나선다.

서울에너지공사(사장 박진섭)와 서울기술연구원(원장 고인석)이 29일 오전 10시 30분 공사 목동 본사에서 서울시 안전 확보 및 도시 에너지 문제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진섭 사장과 고인석 원장 등 양 기관 임직원들이 참석한다. 두 기관장은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진행한다.

두 기관이 이번에 체결하는 업무협약 주요 내용은 ▲열수송관 안전문제 해결을 위한 연구사업 및 테스트베드 공동 추진 ▲태양광, 제로에너지건축물 등 도심적용 가능 에너지기술 실증 관련한 연구사업 공동기획과 발굴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 및 운영을 위한 상호 협력 등이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역 특성에 맞는 저탄소·친환경·분산형 에너지 분야의 정책·자료 공유 및 기술 교류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집단에너지와 관련한 선진 신기술 협력 및 적용으로 서울시의 지하시설물 안전 확보 ▲태양광 미니발전소, 건물에너지 효율화 사업 등 현장적용과 검증으로 기후변화 문제를 비롯한 도시 생활 밀착형 에너지 문제 해결 ▲에너지 사업 결과 데이터 공유를 통한 시민 공감대 형성 등 효과가 기대된다.

고인석 원장은 "서울에너지공사의 기술과 경험, 서울기술연구원의 에너지 연구역량을 공유해 서울의 에너지 문제 해결에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두 기관이 긴밀하게 협력해 지하시설물의 안전과 도시 에너지 문제 해결에 실질적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섭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서울의 대표적인 두 투출기관이 서울의 안전 확보와 서울 도심지역특성에 맞는 에너지 문제 해결을 위해 맞손을 잡았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의 기술공유와 협업이 활성화되고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