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서울시는 장마철을 맞아 6∼7월 ‘상가 건물 누수 책임 소재 확인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신고가 접수되면 시 점검팀이 직접 피해 현장을 찾아 누수 원인을 파악하고, 임대차계약 내용과 관련 법 등을 바탕으로 임대인과 임차인에게 책임 소재와 수리비 분담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다. 점검팀은 서울시 상가임대차분쟁조정위원인 건축사, 변호사, 감정평가사 3인 1조로 구성된다.

서비스 신청은 시청 무교별관 3층에 있는 서울시 상가임대차상담센터를 방문하거나 전화로 할 수 있으며, 서울시 ‘눈물그만상담센터’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