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영국·호주, 수출 늘고 브라질·러시아·인도네시아 등 감소
韓 1분기 수입 7.7% 감소...인도네시아에 이어 2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한국 수출이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에 가장 크게 영향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의 1분기 수출 감소폭은 G20 소속 국가 가운데 가장 컸다.
 
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주요 20개국(G20) 상품 교역 통계'에 따르면 한국의 올해 1분기 수출은 1386억 달러(계절조정치·경상가격)로, 직전 분기 대비 7.1% 감소했다.

감소폭은 G20 소속 국가 가운데 가장 컸다.
  
국가별로는 브라질의 수출이 6.4% 감소했고 러시아(-4.4%), 인도네시아 (-4.3%), 일본(-2.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영국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불확실성 탓에 교역을 늘리면서 수출이 6.2% 늘었고, 호주(1.1%), 멕시코(1.1%), 유럽연합 28개국(1.0%)은 1%대 증가율을 보였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세계 무역 시장을 뒤집어 놓은 미국은 오히려 수출이 0.7% 늘었고 중국도 3.9% 증가했다.
  
G20 전체로 보면 1분기 수출액은 3조7126억 달러로, 전분기 대비 0.4% 증가했다. 

다만 사우디아라비아의 경우 1분기 수출입 통계가 아직 공개되지 않아 집계에 포함되지 않았다.

한국은 수입에서도 가장 크게 영향을 받았다.

한국의 1분기 수입은 1252억 달러로, 전 분기 대비 7.7% 감소했다.
 
인도네시아의 수입 감소폭이 15.3%로 1위를 기록했고, 한국은 2위에 올랐다.

브라질(-6.4%), 일본(-4.7%), 인도(-4.0%) 등이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미국의 경우 수입이 1.9% 감소했으며, 중국 역시 1분기 0.5% 감소하며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갔다.

전년 동기 대비로 보더라도 한국의 수출 감소폭은 8.1%로, G20은 물론 OECD 회원국 중에서도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 시작도 좋지 않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5월 우리나라의 수출은 1년 전보다 9.4% 감소했다. 반도체 업황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등이 맞물리며 수출은 작년 12월부터 6개월째 감소세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