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빚이 많아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재무구조를 평가받아야 하는 기업집단 30곳이 올해 주채무계열로 선정됐다. 주채무계열의 수는 해마다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동원과 현대상선이 신규 편입됐고 한국타이어와 한진중공업 등이 제외됐다.

금융감독원은 2018년 말 현재 대출·지급보증 등 금융기관 신용공여액이 1조5745억원 이상인 계열기업군 30곳을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금감원은 전년 말 기준 금융기관 신용공여액이 한 해 전 금융기관 전체 신용공여액의 0.075% 이상인 기업집단을 매년 주채무계열로 지정한다. 올해 주채무계열 선정기준이 되는 신용공여액은 전년(1조5166억원)보다 579억원 늘었다.

주채무계열은 수는 2013년 30곳에서 이듬해 42곳으로 늘었으나 2015년 41곳, 2016년 39곳, 2017년 36곳, 2018년 31곳 등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주채무계열에 새롭게 동원과 현대상선이 편입됐고 한국타이어, 장금상선, 한진중공업은 제외됐다. 한국타이어와 장금상선은 영업이익 시현과 자구계획 이행 등을 통해 차입금을 상환했다. 한진중공업은 계열 분리로 인해 신용공여액이 줄었다.

절대적 부채 규모가 기준이기 때문에 대기업들은 대부분 주채무계열에 포함된다. 올해 상위 5대 주채무계열은 현대자동차, 삼성, SK, 롯데, LG 순이다. 계열별로는 삼성(689곳), CJ(431곳), 한화(426곳), SK(414곳), LG(405곳), 현대자동차(358곳), 롯데(337곳) 순으로 소속 기업체가 많았다.

올해 4월 말 현재 주채무계열 30곳의 소속 기업체 수는 4574개사로, 지난해 같은 달(4565개사)보다 소폭 늘었다. 이 가운데 국내 법인과 해외법인은 각각 1193곳, 3381곳이다. 같은 기간 국내 법인은 6곳 줄었으나 해외법인은 15곳 늘었다.

한편 지난해 말 금융권 전체 신용공여액은 2253조3000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154조원(7.3%) 늘었다. 올해 주채무계열에 대한 금융권의 신용공여액은 237조7000억원으로 전년보다 2조9000억원(1.2%) 줄었다. 올해 주채무계열 중 상위 5대 계열의 신용공여액은 116조7000억원이다. 한 해 전보다 5조5000억원(4.9%) 늘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