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국이 유럽연합(EU)를 탈퇴하면 미국과 견고한 무역협정 체결이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4일(현지시간) 영국 국빈방문 이틀째를 맞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테리사 메이(Theresa May) 영국 총리와 함께 주재한 조찬 비즈니스 미팅에서 "(영국이) 유럽연합을 탈퇴하면 미국과 ‘견고한 무역협정’(substantial trade deal)을 체결할 수 있으며, 이는 매우 공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인트제임스궁에서 열린 이날 조찬미팅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 왕자,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을 포함해 양국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아울러 영국과 미국의 주요 기업 각 5곳의 최고경영자(CEO)도 함께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이미 영국의 가장 큰 교역 상대국으로, 이를 더 확대할 기회가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당신들이 하고 싶어하는 것, 내 사람들(my folks)이 원하는 것, 우리 함께 원하는 것이 있다"며 "우리는 이를 처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메이 총리에게 "당신과 함께 일해서 매우 영광이었다"면서 "정확히 (사퇴) 시기가 언제인지는 모르지만, (자리에) 머무르면서(stick around) 한번 거래를 해보자(Let‘s do this deal)"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메이 총리는 "(영국과 미국 간에는) 대단한 파트너십이 있으며, 좋은 양자 무역협정을 통해 이를 더 강화할 수 있다"면서 "우리에게는 앞으로도 더 많이 함께 할 수 있는 기회와 함께 협력해야 할 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RITAIN-US-POLITICS-DIPLOMACY <YONHAP NO-4478> (AFP)

4일(현지시간)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AFP)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