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북한 외무성이 6·12 공동성명 1주년을 맞아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는 담화문을 발표했다.

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역사적인 6·12 조미(북미)공동성명발표 1돌을 맞으며 미국은 마땅히 지난 1년간을 돌이켜보아야 하며 더 늦기 전에 어느 것이 올바른 전략적 선택으로 되는가를 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4월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 발언을 언급하고 "조미(북미) 사이의 첫 수뇌회담에서 두 나라 수뇌부들이 직접 서명하신 6·12 공동성명을 귀중히 여기고 앞으로도 그 이행에 충실하려는 우리의 입장과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미국이 우리의 공명정대한 입장에 어떻게 화답해 나오는가에 따라 6·12 공동성명이 살아남는가 아니면 빈 종잇장으로 남아있는가 하는 문제가 결정될 것"이라며 "대화 일방인 미국이 자기의 의무를 저버리고 한사코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에 계속 매여 달린다면 6·12 공동성명의 운명은 기약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우리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면서 "미국은 지금의 셈법을 바꾸고 하루빨리 우리의 요구에 화답해 나오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United States North Korea <YONHAP NO-4386> (AP)
(사진=AP)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