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무역긴장 고조-투자 감소-개발도상국 재정적 압박 등 '겹악재'

(사진=연합)


세계은행(WB)이 미중 무역분쟁과 개발도상국의 재정적 압박 등을 이유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9%에서 2.6%로 하향 조정했다.

세계은행은 4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전망'(Global Economic Prospects)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가 2.6%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당초 예상보다 국제 무역과 투자가 약화된 점을 반영한 것이다.

세계 경제 성장률은 2020년엔 2.7%, 2021년엔 2.9%를 각각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은행은 "올해 글로벌 성장은 계속 약화했다. 모멘텀은 여전히 약하고 정책 공간은 제한적이다"라며 "상당한 위험요인들이 보인다"고 진단했다. 
  
세계은행은 세계 경제의 하방 위험요인으로 ▲ 무역 긴장의 고조 ▲ 예상보다 빠른 주요 국가들의 경제 둔화 ▲ 개발도상국의 재정적 압박이 재현될 가능성 등을 꼽았다. 

세계은행은 또 개발도상국과 신흥국들의 정부 부채가 증가하는 반면 이들 국가의 투자는 감소해 향후 경제 성장에 제약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빈곤을 줄이고 생활 수준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경제가 성장해야 하는데, 여전히 경제적 모멘텀은 취약하다고 평가했다.

이에 각국이 기업 환경을 개선하고 투자를 끌어들일 수 있도록 부채 관리와 투명성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구조 개혁을 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기자들과 만나 "세계 경제 전망은 단기 및 장기에서 모두 상당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국가별로 보면 지난 1월 보고서와 비교할 때 세계은행은 이번에 미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동일하게 유지했지만, 다른 주요 지역의 전망치는 하향 조정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미국이 올해 2.5% 성장률을 보인 뒤 2020년 1.7%로 둔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유럽 및 중앙아시아는 터키를 제외하면 올해 2.4%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국인 유로존의 경우 수출과 투자 위축으로 선진국의 성장세가 둔화해 성장률이 1.2%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당초 1월 전망(1.6%)보다 0.4%포인트 내린 수치다.

중국의 성장률은 지난해 6.6%에서 올해 6.2%로 둔화할 것으로 예상됐다. 일본은 올해 0.8%로 예상됐다.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은 5.9%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작년 6.3%보다 낮은 것으로, 이 지역 성장률이 6% 아래로 떨어지는 것은 1997∼1998년 아시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