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MG손해보험이 금융당국으로부터 경영개선명령 예고 통지를 받았다. 지난달까지 2400억원을 유상증자하겠다는 경영개선계획이 실행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전날 MG손보에 경영개선명령 사전예고장을 보냈다. MG손보는 이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의견서 검토 등을 거쳐 오는 26일 정례회의에서 MG손보에 경영개선명령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정례회의 전까지 자본금 수혈이 이뤄진다면 실제 경영개선명령이 이행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일정이 지연될 경우 자본금 확충 등이 담긴 경영개선계획을 요구받고 이 역시 여의치 않다면 외부 관리인 선임 등 조치에 들어갈 수 있다.

MG손보는 지난해 초 지급여력(RBC)비율 하락으로 인해 지난해 5월 금융위로부터 적기시정조치 1단계인 경영개선권고를 받고 경영개선계획을 제출해 조건부 승인받았다. 그해 9월까지 RBC 100%를 웃도는 수준의 유상증자를 완료하겠다는 계획이었지만 조건을 이행하지 못해 10월에 2단계인 경영개선요구 조치를 받았다. 이후 제출한 경영개선계획도 올해 1월 불승인됐고, 결국 5월 말까지 2400억원 유상증자를 완료하는 조건으로 승인을 받았지만 약속된 시한을 지키지 못했다.

MG손보 측은 이른 시일 내에 유상증자를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실질적 대주주인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오는 14일 이사회에 MG손보에 300억원을 증자하는 안건을 상정했다. JC파트너스·리치앤코 등 다른 투자자들의 자본 유치 가능성도 긍정적으로 전망된다. 증자가 이뤄지면 우리은행도 리파이낸싱을 실행해 1000억원을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

MG손보 관계자는 "투자자들 간의 조율이 늦어지면서 유상증자가 지연되긴 했지만 머지않아 자본확충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