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보험회사 대출채권

자료=금융감독원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올해 1분기 보험사들의 가계대출 잔액이 9년여 만에 감소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소폭 상승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3월 말 보험회사들의 대출채권 잔액이 224조7000억원으로, 전 분기 말보다 0.5%(1조2000억원) 늘었다고 5일 밝혔다.

가계대출은 121조원으로 같은 기간 8000억원(0.6%) 줄었다. 주택담보대출과 보험계약대출이 감소한 영향이다. 보험사의 전 분기 대비 가계대출 잔액이 감소한 것은 2010년 2분기 이후 약 9년만에 처음이다. 2010년 2분기 보험사의 가계대출은 60조7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000억원 감소한 뒤 분기 기준 증가세가 이어졌다.

기업대출은 전 분기보다 1조9000억원(1.9%) 늘어난 103조1000억원이었다.

대출채권 연체율은 0.30%로 전 분기 말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58%에서 0.61%로 0.03%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41%, 주택담보대출을 뺀 신용·기타 대출의 연체율은 1.39%로, 전 분기보다 각각 0.03%포인트 올랐다. 금감원 측은 가계대출이 줄다 보니 연체율도 올랐다고 설명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전 분기 말과 같은 0.12%를 기록했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19%로 0.01%포인트 내렸고,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연체율은 0.24%로 0.10%포인트 하락했다.

부실채권(고정이하여신) 규모는 5812억원이다. 전 분기 말보다 5.3%(327억원) 감소했다. 총여신에서 고정이하여신이 차지하는 비율인 부실채권비율은 0.01%포인트 내린 0.26%였다.

가계대출 부실채권비율은 0.18%로 전 분기 말과 동일했다. 기업대출 부실채권비율은 0.35%로 전 분기 말(0.39%)보다 0.04%포인트 하락했다. 중소기업대출 부실채권비율과 부동산 PF 대출 부실채권비율은 각각 0.22%, 0.24%로 모두 0.01%포인트씩 줄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