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웰컴저축銀]_보도이미지_1
(사진=웰컴저축은행)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웰컴저축은행은 지난 23일 금융취약계층 보호 노력의 일환으로 홈페이지 내 점자약관 및 큰 글씨 약관을 게시했다고 5일 밝혔다.

디지털에 익숙하지 않은 금융취약계층에게도 금융서비스 제공에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인터넷 및 스마트뱅킹의 사용이 어려운 노령층 및 장애인이 금융서비스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웰컴저축은행 홈페이지 내 고객센터 자료실에는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점자약관과 함께 18포인트 이상으로 작성된 큰 글씨 약관이 게재됐다. 시각장애인의 경우 점자약관 파일을 다운로드해 점자정보단말기 또는 점자프린터기로 출력해 사용 할 수 있다. 큰 글씨 약관은 PDF 파일로 작성돼 있어 누구나 쉽게 확인 가능하다.

웰컴저축은행은 금융취약계층을 위한 전담창구도 현재 운영 중이다. 전국 각 영업점에서는 장애인 및 고령금융소비자를 위해 전담 직원이 상주하고 있다. 지난 2017년 9월부터 서비스되고 있는 전담 창구는 고령금융소비자 또는 장애인이 영업점을 방문하면 우선적으로 이들을 응대한다. 전담직원은 충분한 시간과 여유를 가지고 웰컴저축은행의 금융서비스를 안내한다. 점자 약관을 준비해 시각장애인의 방문에도 이용에 불편함이 최소화 되도록 준비했다.

또한 전 직원을 대상으로 금융취약계층을 위한 금융서비스 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소외되는 금융취약계층이 없도록 효과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을 항상 고민하고 있다"며 "웰컴저축은행을 이용하는 고객 누구나 편리하게 금융서비스를 이용 할 수 있도록 더 섬세한 서비스로 고객에게 다가 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