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블록체인

남영수 NH농협은행 디지털금융부문 부행장(첫줄 오른쪽 두번째)이 4일 서울 중구 동국대학교 경영관에서 ‘블록체인 전문인력 특별과정’에 참석한 범농협 임직원들과 입교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농협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NH농협은행은 4일 서울 중구 동국대 경영관에서 ‘블록체인 전문인력 특별과정’ 2기를 개설하고 입교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교육 과정은 6월부터 7월까지 8주간 진행한다. 범농협 직원 16명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이론뿐 아니라 블록체인 활용을 위한 실무 중심 교육을 통해 업무 접점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을 양성하겠다는 취지다.

앞서 농협은행은 NH디지털R&D센터를 신설해 블록체인 연구와 신규 사업 서비스 개발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지난 4월에는 은행권 최초로 P2P업체가 발행하는 원리금 수취권 조작과 변경을 막는‘P2P 금융증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블록체인 기술을 실적용하는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입교식에 참석한 남영수 NH농협은행 디지털금융부문 부행장은 "블록체인은 잠재력과 가능성이 큰 기술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 되는 기술"이라며 "블록체인 기술에 전문화된 실무 인력 양성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블록체인은 거래 참여대상 누구나 열람 가능한 장부에 거래 내역을 투명하게 기록하고, 여러 대의 컴퓨터에 이를 복제해 저장하는 분산형 데이터 기술이다. 거래 때마다 내역을 대조해 데이터의 위조나 변조를 막는 기술로 최근 은행권에서 활발히 도입하고 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