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디딤 서비스 평가용 키오스크 이미지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편리성과 효율성 강화 등 목적으로 외식업계에서 자동화 기기를 적극 도입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무인 결제기를 넘어 매장 평가용 키오스크부터 로봇까지 등장하고 있는 추세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외식기업 ‘디딤’은 고객 서비스 개선과 브랜드 평가를 한 눈에 파악하기 위해 직영 매장을 중심으로 서비스 평가를 할 수 있는 키오스크를 설치했다. 흔히 키오스크는 결제 용도로 많이 이용되고 있지만 디딤은 매장 서비스 질문에 대한 답변을 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용 방법도 간단하다. 바코드가 찍힌 명함을 받아 이를 스캔한 후 화면에 나오는 질문에 따라 만족도를 체크하면 된다. 이를 통해 설문조사 참여도를 높이고 서비스에 대한 체계적인 데이터 관리로 불편한 사항을 바로 확인하여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디딤은 기대하고 있다.

본죽 등을 운영하고 있는 외식기업 ‘본아이에프’는 죽을 자동으로 저어주는 기기인 ‘본메이드기’를 선보여 매장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있다. ‘본메이드기’는 잣죽, 전통 죽, 일반 죽으로 3단계 설정이 가능해 메뉴별로 맞는 버튼을 설정하면 죽이 눌어붙지 않도록 계속 저어주는 기기다.

고정형이 아닌 이동형 기기이기 때문에 어느 화구에서나 사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직원의 노동 강도를 완화할 수 있어 주방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고 본아이에프는 설명했다.

본아이에프 본메이드기
빕스, 계절밥상 등을 운영하는 ‘CJ푸드빌’은 로봇을 도입한다. 로봇 개발을 위해 LG전자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매장에서 다양한 형태로 활용 가능한 로봇을 연내에 도입할 예정이다.

로봇의 도입으로 섬세한 서비스 등을 제외한 단순 업무, 무거운 식재료나 메뉴의 운반, 주방 내에서 오랜 시간 화기 앞에서 조리하는 업무 등을 앞으로 로봇이 대체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 한 관계자는 "매장 운영의 효율성과 편리성을 높이기 위해 푸드테크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기술도 다양해지고 있다"며 "다양한 무인기기의 도입은 직원들의 업무량을 줄여 고객 서비스에 더욱 전념할 수 있어 매장 내 직원과 고객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기 때문에 푸드테크의 바람은 더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