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가스공사, 프렐류드 해상 액화플랜트(FLNG) 상업운전 본격화

프렐류드 FLNG_1

상업생산이 시작된 호주 프렐류드 FLNG.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호주 프렐류드(Prelude) 사업의 첫 액화천연가스(LNG) 생산이 시작됐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김영두)는 호주 프렐류드사업에서 해양 부유식 액화플랜트(FLNG)를 통해 첫 LNG 생산 및 선적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가스공사가 10% 지분을 보유한 프렐류드 사업은 지난 3월 컨덴세이트 판매를 시작으로 이날 첫 LNG 선적 후 출항에 성공했다.

프렐류드 사업은 호주 브룸(Broome) 북서부 475km 해저에 위치한 가스전을 개발해 해상에서 액화·수출하는 대규모 상·하류 통합 LNG 프로젝트다. 가스공사를 포함해 쉘(Shell), 인펙스(INPEX, 일본), 오피아이씨(OPIC, 대만)가 참여하고 있다.

국내 삼성중공업 거제 조선소에서 건조된 프렐류드 FLNG는 연간 LNG 360만톤, 액화석유가스(LPG) 40만 톤, 컨덴세이트 130만 톤을 생산할 계획이다.

생산물량의 10%를 확보한 가스공사는 올해 첫 공사 지분물량 인수를 시작으로 자율 처분이 가능한 연간 36만톤의 LNG를 확보하게 돼 국내 에너지 수급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