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경제현안 적극 설명나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경제현안 적극 설명나선 홍남기 경제부총리(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대기업 만남의 첫 발을 내딛는다. 울산 석유화학업계를 시작으로 진행된다.

11일 기재부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오는 13일 SK에너지의 울산CLX(Complex)를 방문할 예정이다. 현장 방문을 마친 뒤 울산 자유무역 지역관리원에서 석유화학업계 관계자와 만나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간담회에는 SK·LG·롯데 등 대기업 계열 석유화학 업체가 참석하며 투자 애로 사항을 홍 부총리에게 전할 예정이다.

앞서 홍 부총리는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5∼6개 업종별로 기업 투자와 관련해 대기업을 만날 것"이라며 "첫 번째는 석유화학 업종"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홍 부총리가 대기업과 만남을 진행하는 이유는 경기 하방리스크가 커지는 상황에서 기업 투자의 물꼬를 트기 위함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달 29일 경제관계장관 간담회에서 "현 경제 상황을 반등시키기 위해서는 기업 투자를 살려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일이 급선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그가 처음으로 방문할 울산CLX는 SK에너지가 미세먼지 저감 등 친환경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2500억원을 투자하기로 한 곳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