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NH투자증권은 12일 LG이노텍에 대해 주가 반등이 기대된다며 저점매수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4만5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 이규하 연구원은 "중국에서 북미 고객사의 제품 수요 둔화가 우려돼 주가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이미 낮은 시장 기대치와 예상보다 견조한 실적, 그리고 중장기 수요 회복 및 카메라 스펙 확대를 감안할 때 저점매수를 권고한다"고 조언했다.

이 연구원은 "미국 무역분쟁 영향으로 북미 고객사의 중국 판매 둔화 우려가 확대되면서 동사 주가는 4월 이후 고점에서 약 24% 하락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 상황에서 이미 반영된 우려보다는 주가 반등의 기회를 노려야 한다고 판단된다"며 "중국에서 북미 고객사 제품 판매가 금지될 가능성은 제한적인 상황에서 2019년 출하량에 대한 시장 기대치가 이미 낮고, 2020년 5G 제품 출시로 인한 교체수요 확대가 기대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견조한 2분기 실적도 주가 반등 기대 요인"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양호한 기판소재 사업부 실적 및 원달러 환율 상승 효과로 2분기 영업이익이 컨센서스인 2억원을 대폭 상회하는 136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하반기도 고객사 출하량 둔화에 트리플 카메라 적용에 따른 단가 상승과 점유율 상승 영향으로 전년비 실적 증가세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중장기 수요회복과 카메라 스펙 확대도 긍정적인 요인으로 꼽았다.

이 연구원은 "시장에서는 2018년 기준 북미 고객사 전체 출하량의 약 16.2%를 차지하는 중국에서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로 판매 둔화가 심화될 것을 가장 우려하고 있지만, 이미 시장의 기대치가 없고 동사의 낮은 밸류에이션 수준을 감안했을 때 2020년 이후 수요회복을 감안한 저점 매수가 합리적이라고 판단된다"고 조언했다.

또한 "카메라 모듈 부품업체들은 멀티카메라, 후면 ToF 방식의 3D Sensing 탑재 등 판가 확대 사이클에 접어들어 수요 회복 시 가파른 실적 상승이 기대된다는 점도 긍정적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