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대표 박일준)는 지난 11일 울산 중구에 있는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일학습병행제를 시행하는 12개 중소기업의 학습근로자와 ‘한국동서발전 장학금 지급 계약 체결식’을 시행했다. [사진제공=동서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동서발전이 울산지역 중소기업 청년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동서발전(대표 박일준)는 지난 11일 울산 중구에 있는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금영이티에스를 포함한 울산 지역 내 일학습병행제를 시행하는 12개 중소기업의 학습근로자와 ‘한국동서발전 장학금 지급 계약 체결식’을 시행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장학금이 인력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게 우수인재를 확보하고 일학습병행제 중도 탈락에 따른 인력 단절을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며 "내년에는 더 많은 중소기업 학습근로자에게 장학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12월 산업인력공단 울산지사와 ‘기술기반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일학습병행제 확대 적용을 위한 협력기업 대상 참여기업 발굴과 학습근로자의 중도탈락 방지, 이수율 향상을 위해 한국동서발전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일학습병행제는 독일·스위스식 도제나 호주·영국식 견습제 등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일터 기반 학습을 우리나라 현실에 맞게 설계·도입한 제도이다. 기업이 취업을 원하는 청년을 학습근로자로 채용하고 근로자에게 체계적 교육훈련을 제공해 기업 맞춤형 인재를 육성할 수 있다.

이날 체결식에서 동서발전은 울산 지역 중소기업 12개사 학습근로자 38명과 장학금 지급 계약을 체결하고 올해 학습근로과정을 성공적으로 완수한 학습근로자에게 올 12월 1인당 200만원, 총 7600만원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동서발전은 올해 울산지역 청년 기술인재 양성과 일자리 창출 지원에 착수해 울산기능경기대회를 후원하고 에너지 관련 고등학교 재학생 240명을 대상으로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추진 중이다. 또한 울산지역 공공기관과 협력해 지역 대학생 90명을 대상으로 취업 지원을 위한 멘토링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