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6월 10일부터 5일간 ‘기업윤리의 날’ 행사 주간으로 정해

12일 원주 광물자원공사 본사 로비에서 기업윤리 주간을 맞아 공사 임직원들이 기업윤리 나무에 붙일 메시지를 작성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광물자원공사]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광물자원공사(사장직무대행 남윤환, 이하 광물공사)가 ‘기업윤리의 날’을 맞아 임직원 윤리의식 제고를 위한 각종 활동을 펼쳤다.

광물공사는 10일부터 5일간을 기업윤리의 날 행사주간으로 정하고, 임직원이 함께하는 기업윤리 나무 만들기를 바롯 △청렴 콘텐츠 공모전 수상작 상영 △윤리, 청렴교육(국민권익위원회 이윤미 전문강사) △청렴 골든벨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했다.

기업윤리의 날은 국민권익위원회가 기업체 윤리경영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윤리가 연상되는 6월 2일(62=윤리)을 ‘기업윤리의 날’로 정해 각 기업의 자발적 참여를 권장하고 있다.

주훈 성과혁신팀장은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윤리경영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윤리경영의 취지를 전파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행사를 마련했다"면서 "기업윤리 주간 행사를 통해 임직원들의 윤리경영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고 청렴의식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