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60명 채용에 약 12000명이 지원, 평균 경쟁률 73:1 기록

clip20190612125758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대표 황창화) 2019년 신입직원 채용(채용인원 160명)에 역대 최대규모인 약 1만 2000명이 입사지원서를 제출해, 평균 73: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입사지원 단계에서 어학기준을 전면 폐지하는 등 열린 채용으로 불필요한 스펙경쟁을 지양하고 블라인드 채용을 강화해 지원자 중심으로 채용제도를 개선한 노력의 결과로 풀이된다.

이밖에도 공사는 장애인 편의지원 제공방안 마련, 경력단절여성 확대채용 등 취업취약계층을 배려함은 물론, 채용사이트를 사전에 오픈해 채용일정 문자안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입사지원자를 위해 다양한 편의를 제공했다. 필기전형은 오는 15일 실시하며, 6월말부터 7월초까지 면접전형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공사 관계자는 "우리 공사는 최근 5년간 매년 평균 정원의 8%를 신입직원으로 채용해 청년 취업난을 해소하고, 채용과정에서 사회적 약자를 배려함과 동시에 직무능력 중심의 우수 인재를 채용하는 등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는데 적극 앞장서 왔다"며 "금번 신입직원 채용도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