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서 열린 ‘8K 디스플레이 서밋’에서 디스플레이 업계 전문가들이 삼성전자의 ‘QLED 8K TV’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8K 최신 기술 현황과 로드맵을 제시했다. 8K 생태계를 주도하며 이 분야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리서치 전문 기관 인사이트 미디어와 공동으로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8K 디스플레이 서밋’ 행사를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디스플레이 장비 관련 업체, 영상 제작 업체, 기술 전문 매체 등 업계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8K 기술과 시장 현황 △8K 콘텐츠 생태계 △8K 심화 기술 등 8K 관련 최신 기술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전망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업계 전문가들은 ‘HDR10+’, 5G, 영상 데이터 용량을 작게 줄이면서 화질 손실은 최소화하는 ‘영상 압축 코덱’, 인공지능(AI) 업스케일링 등 8K 관련 기반 기술에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HDR10+는 삼성전자가 개발한 고화질 영상 표준 규격 기술로 매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밝은 부분은 더욱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표현해 현실감 있는 영상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행사에선 지난 4월 미국 방송장비 박람회(NAB)에서 발족해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8K 협의체’의 경과 보고와 향후 계획도 발표됐다. 8K 협의체는 현재 삼성, 파나소닉, TCL, 하이센스, AUO 등 TV 제조사를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향후 8K 표준화 기반 마련에 주력해 8K 생태계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이효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8K가 결국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을 것"이라며 "8K TV가 대세로 자리 잡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