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전국 폐광지 대상 광해방지사업·대체산업 융자지원·저소득층 연탄보조사업 등 시행 ‘방점’

한국광해관리공단 강원지사가 지난 2월 강원도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에 위치한 제2연화 수질정화시설을 준공했다. 처리공법은 물리화학공법이 적용됐으며, 하루 처리 용량은 4000㎥ 규모에 이른다. [사진제공=한국광해관리공단]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전국에 걸쳐 산재해 있는 광산개발로 오염·훼손된 환경을 복구하고, 폐광으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설립된 기관이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 이하 광해공단)이다. 

올 하반기 공단이 역점적으로 추진할 사업은 광산개발로 오염, 훼손된 환경을 복구하는 광해(鑛害)방지사업을 비롯 △폐광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체산업융자 지원 △저소득층 연탄보조사업 등 크게 3대 과제를 꼽을 수 있다.

◇광해방지사업, 토양개량복원·오염수질개선 등 9개 분야 762억원 투입=
광해관리공단이 올해 초 수립 추진하고 있는 광해방지사업은 오염된 토양개량복원사업을 비롯 수질개선사업, 지반침하방지사업 등 모두 9개 분야에 총 762억원의 사업비를 편성했다.

전국에 산재한 폐광산 211개소(사업비 663억 원), 가행광산 24개(사업비 99억 원) 등 모두 235개소가 대상이다. 광산유형별 사업 계획은 △폐금속광 142개소 △폐석탄광 65개소 △폐석면광 1개소 △폐비금속광 3개소와 현재 가행중인 광산 24개소 등으로 세부 사업 내용은 오염된 토양개량복원, 수질개선, 소음진동·먼지날림방지, 지반침하방지 등을 시행한다. 

특히, 광해공단은 중금속에 오염된 토양을 복구하기 위해 잠시 휴경을 해야 하는 주민을 대상으로 ‘휴경보상비’도 지급한다. 올해는 광산 약 70개소, 170ha가 대상이며 오는 9월까지 신청을 접수받아 11월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이 같은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광해공단은 전국 각 지역별로는 관할지역을 책임지고 있는 강원·충청·영남·호남·경인 등 5개 지사별로 사업범위를 분담, 현재 사업 시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체산업 융자지원, 폐광지역 경제 활성화 위해 올해 182억원 지원=
광해공단은 태백, 영월, 보령, 문경 등 주요 폐광지역 경제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이들 폐광지역 진흥지구에서 창업 또는 확장하거나 진흥지구 내로 이전하는 기업 등을 대상으로 장기 저리의 대체산업 융자지원제도를 운영한다. 

지난 1996년 첫 융자지원사업이 시작된 이래 지난 2018년까지 광해공단은 모두 402개 업체를 대상으로 총 3356억원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182억원의 예산을 확보한 가운데 현재 이달 28일까지 2차 지원 대상을 접수 중에 있다.

◇저소득층 연탄보조사업, 올해 총 251억원 예산 확보=
광해공단이 정부(산업통상자원부)의 저소득층을 위한 에너지복지사업(에너지바우처)의 일환으로 수행하고 있는 연탄보조사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서민들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보탬이 되도록 지원이 계속된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4월(매년 지원기간 7개월)까지 총 249억원의 예산을 투입, 전국 각 지자체를 통해 저소득층 연탄보조사업을 시행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광해공단은 40만 6000원의 연탄쿠폰을 약 6만 4000여 가구를 대상으로 지급, 연탄가격 인상에 따른 저소득층의 난방비 부담 경감은 물론 정부가 시행하는 에너지복지 향상에도 일익을 담당했다. 

올해도 공단은 251억 원의 예산을 확보, 저소득층 연탄보조사업을 계속적으로 추진하게 되며, 지원 대상 저소득 가구는 오는 7월 말까지 소재지 관할 각 지자체에 빠짐없이 신청하길 당부하고 있다. 

한편, 광해공단은 이외에도 석탄광산 및 근로자 등을 위한 탄가(炭價)안정 대책비, 탄광 이직근로자 등을 위한 폐광 대책비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2019년 기준 총 2067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