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채권 이자수익과 더불어 주식 페어트레이딩 전략을 병행하는 미래에셋스마트알파펀드가 설정액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작년 11월 말 설정 이후 꾸준히 자금이 들어와 현재 설정액은 2200억원에 달한다.

해당 펀드는 지역금융기관들도 가입이 가능해 시장 변동성에도 안정적 수익과 함께 초과수익을 원하는 투자 수요를 흡수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펀드는 채권전략에 70~80%, 주식전략에 20~30%를 투자한다.

편입 채권은 주로 만기 1년 수준의 국채, 통안채를 비롯한 단기채권에 투자해 이자수익을 추구한다.

또한 채권형 ETF, 정기예금 등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채권형 투자자산도 활용한다.

주식 투자는 페어트레이딩 전략을 사용한다.

일반적인 롱숏 전략과 달리 통계적으로 검증된 페어(2개 종목) 간의 차익거래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것이 목표다.

우선주와 보통주의 가격 비율이 단기적으로 확대했다가 평균으로 반복 회귀하는 것을 이용한 페어트레이딩, 동종업계에서 통계적으로 유사한 주가흐름을 보이는 종목에 대해 퀀트모델로 페어트레이딩하는 전략 등을 활용한다.

더불어 기업의 합병, 분할, 유상증자 등의 이벤트 발생 시 주식 교환비율, 증자 가격, 공개 매수가격 등에 기초해 이벤트 페어트레이딩을 실시하거나 공모주, 블록딜에도 참여한다.

주식 부분에서 매매 기회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에는 채권투자 위주로 운용해 단기금리 수익을 추구한다.

미래에셋스마트알파펀드는 11일 기준 2018년 11월 21일 설정 이후 1.80% 수익률로 연환산으로는 3.30% 수준이다.

전체 펀드수익 중 비과세 수익이 절반 가량으로 실질적인 세후수익이 주식투자 비중 대비 높은 편이다.

특히 5월 한 달 간 KOSPI지수가 8.01%p 하락한 구간에서도 0.13%p 수익을 내며 시장 변동성에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이같은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달에는 미래에셋스마트알파펀드의 전략을 기본으로 기대수익을 높인 미래에셋스마트알파플러스펀드를 선보였다.

이 펀드는 국내 상장 부동산 및 인프라펀드, 리츠에 투자하는 대체투자 전략, ELB와 DLB를 복제하는 구조화상품 전략을 비롯해 국내 헤지펀드에 재간접으로 투자하는 등 플러스 전략들을 더해 초과수익을 추구한다. 미래에셋 측은 "여기에 펀드 성과가 마이너스인 경우 운용보수를 받지 않는 성과보수형 라인업도 구축해 투자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