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비와이 SNS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아이콘 비아이의 약물 스캔들 때문에 래퍼 비와이가 난데없는 누명에 시달렸다.

12일 비와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비와이'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연관검색어 '비와이 마약'이 떠있는 모습을 캡처해 올리며 "난 마약이란 걸 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다"라고 적었다.

이날 매체 디스패치는 아이콘 비아이의 약물 거래 정황을 포착해 단독 보도했다.

그러나 일부 언론과 누리꾼들은 비아이를 비와이로 착각하는 실수를 범했다. 두 사람의 예명이 유독 닮았기 때문. 이 과정에서 비와이의 연관검색어에 '비와이 마약'이라는 단어까지 오르게 됐다.

또한 비아이가 아닌 비와이의 인스타그램에 찾아와 비난을 퍼붓는 악플러들도 많았다.

결국 참다못한 비와이는 자기 스스로 직접 해명글을 올리며 뒷수습에 나섰다.

비와이는 평소 음주나 흡연도 일절 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에 누리꾼들은 "비와이만 무슨 죄", "왜 피해자가 수습을 하냐", "비아이가 잘못했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약물 스캔들로 파장을 일으킨 아이콘 비아이는 팀 탈퇴와 소속사 퇴출이라는 혹독한 벌을 받게 됐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