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친서를 보낸 것에 대해 "예상치 못했다"라면서 북한과의 문제에 서두르지 않겠다는 '속도조절론'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일문일답을 통해 "나는 시간이 지나면서 북한과 매우 잘 해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나는 서두를 게 없다"고 말했다.

이날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기의 담판'으로 불리는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한 지 꼭 1년 되는 날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돌아오고 있다"며 지난해 8월 1일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서 엄수된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봉환 식을 거론, "여러분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하와이에서 거행된 아름다운 의식을 보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핵실험이 없었다. 그들은 무언가를 하고 싶어한다"며 "내가 어제 말한 대로 나는 김 위원장으로부터 매우 멋진 친서를 받았다. 그리고 나는 우리가 매우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에 대해 "그는 매우 멋진 친서를 썼다. 그것은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며 "언젠가는 여러분도 친서 안에 뭐가 있는지 알게 될 것이다. 아마도 지금으로부터 100년? 2주? 누가 알겠는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것은 매우 멋진 친서였다. 따뜻한 친서였다. 나는 그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으로서 취임했을 당시 북한과 전쟁을 치를 것처럼 보였다. 모든 사람이 그걸 알 것"이라며 "우리는 매우 거친 관계로 시작했다. 그리고 나는 우리가 지금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이 지난 4,5,6년, 아니 그 이상을 되돌아본다면 그것은 정말로 위험한 상황이었다. 지금은 달라졌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 긴 시간 동안 자신을 제외하고는 그 누구도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북한 문제가 장기간 방치된 데 대해 거듭 전임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